[송도는 촬영 중]

송도국제업무단지

이번엔 드라마 K2에 떴다!

 

 

여러분 안녕하세요, 쏭양입니다!
오늘은 아주 특별한 소식을 가지고 왔는데요.. 바로!
국제 비즈니스 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는 송도국제업무단지(Songdo International Business District,
이하 송도IBD)가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답니다! 짝짝짝짝~^^

송도IBD는 송도국제도시 내 핵심지구예요.
서울 안의 여의도나 삼성동을 떠올리면 쉽게 이해되실 거예요~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과 쾌적한 정주 여건(*주변 환경, 주택, 교통, 교육, 문화예술, 편의시설 등
사람이 살아가는데 관련된 모든 여건)을 위해 집중 개발되고 있는 이곳은
세계적으로도 매우 의미 있는 도시 개발 프로젝트랍니다!

이 날이 오기까지 송도IBD에 성원해 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지난 10주년을 기념해 그간 쉼 없이 달려온 이야기보따리를 풀어 보려 합니다..^^

어마어마한 송도IBD가 탄생한 순간부터 하나하나 쌓아온 발자취,
그 과정에서 생긴 뜻하지 않은 오해와 진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송도IBD를 일궈온 사람들의 뜨거운 이야기까지..
어디서도 들을 수 없었던 에피소드를 하나하나 재미있게
풀어보겠습니다~! 
그럼 지금부터 쏭양과 함께 타임머신을 타고 10년 전으로 출발~~

 

                       송도IBD 10주년 기획① 하얀 도화지 위에 도시를 그리다!
                            송도IBD 10주년 기획② 상상은 현실이 된다! 
                         송도IBD 10주년 기획③ 송도IBD 오해와 진실,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송도IBD 10주년 기획④ 슈퍼맨도 살고 있다, ‘송도IBD에서 산다는 것.’
                         송도IBD 10주년 기획⑤ 세계로, 내일로 송도IBD!

 



 

저 쏭양이 바라보고 있는 물 반, 육지 반, 이곳은 어디일까요?

눈치 빠른 분들은 짐작하셨겠지만 바로 14년 전 송도입니다.
1990년대부터 서해안을 매립해 만들어진 광활한 땅 송도..
그 안에서도 핵심 지역으로 거듭나고 있는 5.8km2(175만 평), 여의도 면적의 약 2배 넓이인 이곳이
송도IBD가 탄생한 자리이자, 국제도시의 꿈이 시작된 곳이랍니다.


인천은 왜 송도에 국제도시를 짓기로 했을까요?
송도IBD는 왜 송도국제도시의 핵심지역이 되었을까요?
이유는 바로 당시 우리나라를 둘러싼 글로벌 경제 상황 때문이었는데요.
 


2000년대 초반, 중국시장 개방으로 홍콩, 싱가포르 등 동남아 중심이었던 아시아시장이
동북아로 재편되기 시작했어요.
우리나라 역시 변화의 물결에 직면하게 되었는데,
동북아시장이 급부상하면서 말 그대로 ‘생존’과 ‘도태’의 기로에 선 것이죠..

 

하지만 위기는 기회!
아시아 대륙 동쪽 끝에서 일본과 중국 ‘사이’에 위치한 우리나라는
훌륭한 지리적 장점을 갖고 있었죠.

게다가 ‘송도’는 인천공항과 매우 가까워 3시간 반이면 전 세계 인구 1/3에 접근할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지리적 여건을 갖춘 도시라는 것!


중앙정부와 인천시는 이런 송도를 ‘동북아 비즈니스 허브’ 역할을 할 국제도시로 개발하기로 결정!

 

그리고 글로벌 비즈니스가 보다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다국적 기업들의 업무, 거주 환경을 완벽하게 제공할
핵심 비즈니스 구역인 ‘송도국제업무단지’, 즉, ‘송도IBD’를 계획하게 되었답니다~
영어로는 Songdo International Business District, 이를 줄여 해외에서는 Songdo IBD로 부르기 시작했어요.

 

정부의 ‘경제자유구역’ 지정 역시 이 초특급 미션을 완성하기 위해선 필수 조건이었죠!

                                                                                                                       <출처: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그런데 송도IBD가 글로벌 비즈니스 도시로 본격 개발되기까지.. 과정은 과연 순탄했을까요? ^^ 

 

 


모든 도시 개발에는 디벨로퍼(*부동산 개발사업의 기획, 관리자)시공사(*건축물의 공사를 위탁 또는 수주받아
공사를 담당하는 건설회사), 그리고 천문학적 자본이 필요한데요.

여기서 송도IBD 개발 관계자의 말을 잠시 들어 볼까요?

“송도를 동북아 허브로 만들겠다는 인천시의 계획은 ‘꿈’같은 얘기로 외면당하기 일쑤였어요.
당시 IMF 경제 위기로 국내 상황은 좋지 않았고, 아무것도 없는 맨땅에 국제도시를 세우겠다는

계획에 귀 기울여 주는 기업은 거의 없었으니까요.”

경쟁력 있는 글로벌 비즈니스 도시 개발을 꿈꾼 인천시는 부동산 개발 경험이 풍부한 해외의 디벨로퍼를
접촉하기 시작했지만, 역시 대부분 차가운 반응이었어요.

”컨설팅은 가능하지만 직접 할 생각은 없습니다.”
“한국도 잘 모르는데, 더욱이 서울도 아닌 인천에 글로벌 도시는 가능하지 않을 거예요.”

바닷물을 메워 만든 매립지 위에 ‘글로벌 비즈니스 도시’를 책임지고 만들 디벨로퍼를 찾는 일은
거의 불가능해 보였습니다.. 

 

모두가 외면하는 꿈, 송도IBD.
계획을 실현 가능하게 할 디벨로퍼를 구하지 못해 모두가 지쳐갈 즈음,
인천시는 ‘꿈꾸는 소년’을 만나게 됩니다.

미국 게일사의 ‘스탠 게일(Stan Gale)’ 회장이었죠.


당시 미국 상위권 부동산 개발사로 ‘보스턴 다운타운’ 재개발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게일사의 수장인
스탠 게일(Stanley C. Gale) 회장은, 송도와 처음 만난 순간을 이렇게 기억합니다.

 


모두가 가능성 없다고 생각한 황량한 매립지를 새하얀 도화지로 생각한 스탠 회장.
그에게 송도IBD 부지는 아무것도 없고,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곳이 아닌,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무한한 가능성의 땅’이었던 거지요.

 

그러나 한국의 상황을 알지 못하는 그로서는 이런 대규모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데 있어
비전을 공유하고 이끌어 줄 실력있는 국내 파트너가 필요했어요.

이런 상황에서 ‘철로 나라에 보은한다’는 제철보국의 신념으로 한국을 세계적인 철강강국으로

일궈낸 포스코, 이 중 건설부문을 총괄하던 포스코건설과 손을 잡게 됩니다.

 

 

여기에 특유의 승부사적 판단으로 인천공항 인접, 동북아 국가들과의 원활한 연계성을 기회로 보았고,
경제자유구역 지정, 인천대교 건설 등 인천시의 약속,
그리고 세계적 도시개발 비전을 함께 한 든든한 동반자와 함께 ‘송도IBD’가 시작됩니다.

 


모두가 외면했던 송도IBD 개발계획은 이렇게 중앙정부, 인천시, 미국의 게일사, 그리고 포스코건설의
‘꿈’과 ‘열정’으로 본격 진행되기 시작했어요. 

그 이후 어느덧 10년!
수많은 어려움을 헤치고 송도IBD는 지금도 열심히 나아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쏭양이 가장 놀랐던 것은 아무것도 없던 매립지 위에,
기획 단계부터 마스터플랜을 세워 개발한 송도IBD는 세계적으로 보기 드문 케이스라는 점!

많은 사람들이 불가능한 꿈이라고 비웃을 때,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뜨거운 열정, 땀과 눈물을 바쳐 달려온
송도IBD 관계자들에게 진심으로 뜨거운 박수를 보냅니다.


오늘은 송도IBD가 탄생한 2000년대 초반으로 돌아가 보았는데요~
드넓은 바다가 육지가 되고, 그 육지가 누군가에게 꿈이 되고, 그 꿈이 도시로 실현되는 이야기..
쉽지만은 않았던 그 과정이 감동적인 것은 저 쏭양 뿐이 아니겠죠~?

이어지는 송도IBD 10주년 기획 2탄에서는
꿈꾸는 소년 같은 게일사의 ‘스탠 게일‘ 회장님을 만나
그가 꿈꾸는 송도IBD에 대해 좀 더 자세히 들어 볼게요!
많이 기대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애플쥬스 2014.12.15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도 블로그를 보면 볼수록 송도는 정말 멋진 도시 같아요 ^.^

  2. ioi ioi 2014.12.15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물이 쉽게 쓰는게 어려운데 재미있네요

  3. 희토류1 2014.12.15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나이가 들다보면 10년이 그리 길지 않다는 생각이 드는데 송도는 정말 10년 동안 많은 변화를 이루어 냈습니다.
    매립도 안된 바다를 쳐다 봤던 한 사람으로서 지금의 발전된 모습을 보면 10년이란 시간은 짧지 않고 정말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시간인 것 같습니다. 또 다른 10년 후엔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됩니다.

    • 송도IBD 2014.12.15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희토류1 님, 10년 동안 많은 것을 이룩해 낸 송도IBD! 도시에 대한 꿈과 비전만으로 함께 고생해 온 숨은 주역들! 이분들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의 송도IBD가 이렇게 사랑받고 있는 거겠죠.^^

  4. 사월 2014.12.15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10년이나 되었나요? 세월이 참.. 하하하
    상전벽해 란 말은 송도를 두고 한 말인 거 같아요.

  5. 구름 2014.12.15 1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데, 송도의 10년은 역사를 바꿨네요..대단한 발전입니다.

  6. 송도발전 2014.12.15 1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처럼 거대한 신도시가 10년만에 이만한 성과라...
    역시 한국은 불가능을 가능하게 만드는 특별한 DNA를 가진 국가입니다...

  7. 초코볼 2014.12.15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로맨틱/드라마틱하게 쓴 거 같지 않나요?? 흐흐

  8. 제너시스 2014.12.16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간 능력의 한계은 어디까지일까요.. 물을 메워 도시를 그것도 송도같은 도시를 만든다는게 참.. 대단하네요..

  9. 도레미 2014.12.17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이야 잘 포장해서 '꿈'이라고 말할 수 있겠지만
    그 당시 상황에서는 매립지 위에 국제도시를 짓는다는 생각은 정말 말도 안되는 '넌센스'로 밖에 안들렸겠군요
    여기에 베팅하시기까지 정말 힘들었을 듯해요

  10. 연말 2014.12.18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년 사이 정말 엄청난 발전이 있었군요 !! 스탠 게일 회장님은 미래를 내다보는 능력이 정말 뛰어난 분이시네요~

    • 송도IBD 2014.12.18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연말 님, 저는 스탠 게일 회장님이 한국과 그런 인연이 있었다는 것에 놀랐습니다!!^^

    • 나는 나 2014.12.18 1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진 속 스탠회장님은 꼭 마음씨 좋은 산타클로스 모습이네요~
      좋은 소식 송도에 많이 많이 들려주시길 기대하겠습니다.

  11. 나는 나 2014.12.18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틱한 변화란 이런 것을 말하는 것 같아요!! 횡량한 매립지에 마스터 플랜을 보고 과연 이런 도시가 가능할까 싶었는데...이렇게 멋진 도시로 거듭나고 있는 송도를 보면, 앞으로의 10년이 더욱 기대가 됩니다!!

  12. 사선에서 2014.12.21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송도는 IBD지역이 이끌어 나갈것이 확실하군요... 화이팅!!힘내라... 송도IBD !!

  13. 송도사랑 2014.12.29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 바닥을 긁어대며, 산길같이 거친 공사판 사이를 지나 국제학교를 갔던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 매일 보고 있어도 새롭게 변해가는 송도의 내일이 너무 기대됩니다.

  14. 하라쇼 2014.12.29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시의 역사와 변화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것도 신기하네요. 송도신도시는 태생부터 계속 관심속에 관리받는 느낌이네요.

  15. 나도 슈퍼맨 2015.12.30 1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도신도시가 조금씩 변화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대단하다는 생각만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