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는 촬영 중]

송도국제업무단지

이번엔 드라마 K2에 떴다!

 

송도 센트럴파크 트라이볼 건너편, G타워 뒤쪽에는 마치 놀이터의 정글짐처럼
아이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조형물이 하나 있답니다.

스테인레스와 동파이프가 아름다운 소리를 만들어내는 '소리의 숲(Grove of Sound)'인데요.
미술과 음향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소리의 숲'을 탄생시킨 정현 조각가를 소개합니다.

 

Standing Man(2016), Grand Palais

[출처: 정현 작가 페이스북]

 

홍익대 조소과, 파리 국립고등미술학교를 졸업하고,

현재 홍익대 교수로 재직 중인 정현 작가는
국립현대미술관의 '올해의 작가'로 선정될 만큼

한국 조각계를 대표하는 예술가랍니다.

 

좌측부터 무제(2012), 무제(2013)

[출처: 학고재갤러리]

 

"폐기된 철근에 수직의 의지를 담아"

그는 줄곧 '인간'을 주제로 작품 활동을 해왔는데요,
작품들 마다 재료가 다 다르고,
어딘지 모르게 만들다만 것 같은 형태를 취하고 있지만
앙상한 골격들이 외롭게 서 있는 모습에서
뭔가 절규하는 것 같은 느낌이 확 느껴진답니다.
그럼 다른 작품들도 한 번 살펴볼까요?

 

무제(2014)

[출처: 학고재갤러리]

 

이번에는 종이에 석탄의 콜타르로 만든 작품들인데요.
아래로 또는 위로 뻗어 나가는 듯, 거칠면서도 강한 기운은 느껴지지만,
작품의 제목도 없어서,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너무 어렵죠?
그러면 전문가들의 견해를 들어보겠습니다.

 

무제(2013)

[출처: 학고재갤러리]

 

미술평론가들은 그의 작품에 대해 "미완성처럼 거칠고 투박하지만,
삶과 인간, 실존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성찰이 내재된 작품"
이라고 평하고 있는데요,
정현 작가는 거칠고 투박한 조각 재료들을 다루면서
탐구와 성찰의 작업 과정을 통해 재료에 긴장감을 만들어내는,
조각 본연의 작업에 충실한 예술가로 인정을 받고 있답니다.


 

[출처: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송도 센트럴파크 '소리의 숲'의 경우는 지금까지 작품과는 사뭇 다르답니다.
소라 구멍에 귀를 갖다 대고 바다 소리 들어본 적 있죠?
소리의 숲은 바로 바닷가 소라 모양에서 착안했는데요.
작가는 "공원을 찾는 사람들이 작품을 직접 만지고 즐기며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싶었다"고 창작 동기를 밝혔답니다.

 

[출처: 인천경제자유구역청]

 

200여개의 동파이프와 스테인레스 파이프들이 만들어내는 자연의 소리들은
각기 다른 음계들로 어우러질 수 있도록 음향전문가의 감수를 받았다고 해요.
그래서 소리의 숲에 들어온 아이들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파이프를 두드리면서 신기해한답니다.

 

[출처: 인천경제자유구역청]

 

하늘을 향해 리드미컬한 상승 곡선을 그려내는 형태에서
기존 작가의 작품에서 나타났던 특징들을 발견할 수도 있는데요.

청각, 촉각, 시각 등 세 가지 감각이 모인 소리의 숲!
올 여름 시원한 바람의 소리를 느끼고 싶은 분들은
송도 센트럴파크로 오세요~

 

 By Gale International Korea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성에가면 2016.08.10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센트럴파크에 사람이 북적거리는 이유를 알겠네요. 많은 볼거리가 있네요. ㅎ

티스토리 툴바